티스토리 뷰

정현 마이애미오픈 32강 진출


한국 테니스의 간판 정현(세계랭킹 23위·한국체대)이 에브덴을 꺾고 마이애미 오픈 32강행 진출 소식이 전해지면서 기대감이 급증하고 있습니다.


정현이 남자프로테니스(ATP) 투어 마이애미 오픈(총상금 797만2535달러) 3회전에 진출했는데요.


32강에 진출한 정현은 마이클 모(176위·미국)와 16강 진출을 다투게 됐습니다.




한국 테니스의 간판 스타 정현이 매슈 에브덴(76위·호주)을 꺾고 마이애미 오픈 3회전에 진출하면서 기대감이 커지고 있는데요.



지난 23일(현지시간) 복수의 매체에 보도에 따르면 정현은 미국 플로리다 주 마이애미에서 열린 대회 사흘째 단식 2회전 매슈 에브덴과 경기에서 2-0(6-3 7-5) 승리를 거뒀다며 32강행을 결정짓는 정현 진출 소식을 보도했습니다.


연합뉴스 제공 - 사진


정현은 이날 남자프로테니스(ATP) 투어 마이애미 오픈 단식 2회전에서 에브덴을 꺾고 3회전(32강)에 진출했는데요.




1세트 게임 스코어 3-3으로 맞선 상황에서 에브덴의 서브 게임을 가져온 정현은 5-3 상황에서 또 한 번 서브 게임을 브레이크하며 기선을 제압했습니다.


2세트 역시 5-5 상황에서 연달아 두 게임을 가져오며 1시간 24분 만에 승리를 손에 넣었는데요.


이로써 정현은 이날 2-0 승리를 거두고 마이클 모와 16강 진출을 다투게 됐습니다.



정현의 다음 상대 모는 로베르토 바우티스타 아굿(15위·스페인)을 꺾는 이변을 일으키며 3회전에 합류했는데요.



정현보다 두 살 어린 1998년생 모는 지난해 9월 141위가 자신의 최고 랭킹인 신예입니다.



정현은 지난해 챌린저 대회에서 한 차례 모와 맞붙어 2-0으로 이긴 바 있는데요.


정현과 모의 32강전은 한국시간으로 26일 오전에 열릴 예정입니다.



정현은 지난 1월 메이저대회인 호주 오픈 4강 진출 쾌거는 물론이며 출전하고 있는 5개 대회에서 연속으로 8강에 오르며 절정의 기량을 자랑하고 있는데요.



이번 대회 역시 연속으로 출전해 8강 진출 가능성을 높여내고 있는 만큼 그의 활약에 기대가 모아지고 있습니다.



한편, 함께 열리고 있는 여자프로테니스(WTA) 투어 마이애미 오픈(797만 2535달러)에서는 오사카 나오미(22위·일본)의 돌풍이 사그라들었는데요.



지난주 BNP 파리바오픈에서 마리야 샤라포바(42위·러시아), 시모나 할레프(1위·루마니아), 카롤리나 플리스코바(6위·체코) 등을 연파하며 우승한 오사카는 이 대회 1회전에서 세리나 윌리엄스(491위·미국)를 제압했으나 엘리나 스비톨리나(4위·우크라이나)와 2회전에서 0-2로 져 탈락했습니다.


댓글